미래 웹 기술 포럼

세번째 글로벌 웹 기술 워크숍 열린다.

국내 웹 브라우저 벤더들이 주축이 된 웹 기술 행사가 열린다.

한국 Microsoft, Opera Software, Mozilla 재단이 주최하는 '글로벌 웹 기술 워크숍'이 오는 9월 4일(금) 오후 1시 부터 삼성동 포스코 센터 5층 한국 Microsoft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는 2006년 부터 웹 2.0 시대 이후 리치 웹, 애플리케이션 웹을 향한 한 글로벌 관점의 웹 기술 동향을 알려 주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작년에는 인터넷의 아버지 빈트서프, 모질라 재단 미첼 베이커 의장, 맥케티네빌 Opera Software 웹표준 이사 등이 직접 한국을 찾기도 했다.

먼저 'I. 브라우저 업데이트'라는 세션에서 각 벤더에서 나온 웹 브라우저 새 버전의 기능과 영향을 짚어 본다. Internet Explorer 8(박중석, 한국 Microsoft)과 Firefox 3.5(윤석찬, 서울대) 그리고 오페라 10(신현석, Opera Software)에 알아본다.

두번째 세션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모바일 브라우저에 대한 각 벤더들의 대응을 들어 보는 자리로서 IE6 (서진호, 한국 Microsoft), Fennec(허준회, 삼성전자), Opera Mobile(조만영, Opera Software) 개발 진행 사항및 전략을 알려준다.

마지막 패널에서는 풀브라우징 서비스 및 아이폰 도입 이슈와 더불어 바뀌고 있는 모바일 웹 브라우징에 대한 의견과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총 150명에 한해 선착순으로 등록이 가능하며 모든 참가자에게는 각 사가 마련한 소정의 선물도 제공해 준다. 참가 신청은 http://webappscon.com/fwf/2009 에서 하면 된다.
신고

Posted by channy on 2009.08.29 00:4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hio.kim 2009.09.07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발표 자료를 볼 수 있는 곳이 따로 준비되어 있을까요?

후원 회사

Microsoft, Apple, Mozilla, Oper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