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웹 기술 포럼

두번째 글로벌 웹기술 워크숍 개최

<보도자료>

미래 웹 포럼(Future Web Forum)은 국제적인 웹 기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차세대 인터넷과 웹의 방향에 대해 이야기 하는 글로벌 웹 기술 워크숍을 6월 19일(목) 학동 건설회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다양성과 개방형 기술 발전이 낙후된 한국 인터넷 현실을 감안하여 웹 브라우저를 개발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페라 소프트웨어, 모질라 등 주요 3개사가 참여하는 이 행사는 작년에 이어 두번째이며 웹 종사자를 대상으로 무료로 등록 가능하다.

본 행사의 주제 발표는 인터넷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빈트 서프(Vint Cerf) Google 부사장이 21세기의 차세대 인터넷 발전 방향에 대해 이야기 한다. 또한, 전 세계 20% 점유율을 기록한 오픈 소스 웹 브라우저인 Firefox 개발을 진두 지휘하고 있는 미첼 베이커(Mitchell Baker) Mozilla 재단 의장은 Firefox 3와 개방형 웹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국내 웹 표준 커뮤니티인 CSS Design Korea가 주최한 "웹 표준 경진대회" 시상식이 함께 열려 미첼 베이커 의장이 직접 시상을 할 예정이다.

웹 기술 세션에서는 오페라의 최고 웹 표준 임원인 찰스 맥카네빌(Charls McCathieNevile)이 최근 만들어지고 있는 HTML5, 위젯, Ajax 기술을 위한 새로운 웹 표준 동향을 소개한다. Microsoft의 로렌스 모로니(Laurence Moroney) 에반젤리스트는 IE8과 Silverlight2을 통한 사용자 경험을 증진하기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또한, Mozilla에서는 Firefox를 기반으로 개방형 데이터 공유 플랫폼인 Weave 등 Mozilla Lab에서 만들고 있는 신규 프로젝트들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국내의 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발제와 토론도 진행한다. 공인 인증에 대한 웹 브라우저 차별 대안 기술을 요구하는 소송을 진행 중인  김기창 교수(고려대 법대)가 주관하는 패널에서는 오픈 웹 소송 진행과정, 공인 인증 대안 기술, 지불 대안 기술, 웹 표준 진행 이슈 등 산적한 국내 웹 기술 이슈들에 대해 신현석(시도우), 옥상훈(어도비시스템즈), 이동산(페이게이트)씨 등이 함게 토론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700명에 한해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미래웹포럼 홈페이지(http://webappscon.com/fwf)에서 선착순으로 등록 가능하다.

* 미래웹포럼은 국내 웹 브라우저 벤더에 종사하는 기술 전문가들의 모임으로 글로벌 웹 기술의 국내 전파를 위해 만들었고, 웹 애플리케이션 콘퍼런스글로벌 웹 기술 워크숍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channy on 2008.06.04 1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니기 2008.06.15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쉽네요. 750명이나 되는데 참석할 수 없다니 ㅠㅠ;;; 대기자 명단이라도...어떻게...

  2. 정진호 2008.06.20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정말 큰 도움이 되는 유익한 자리였습니다.
    감사합니다.

  3. 이원민 2008.06.20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았고 공부가 많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_ _)

  4. 김형탁 2008.06.23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표자들의 발표 내용은 정말 유익했고 새로운 소식을
    해당 담당자들에게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 점은
    정말 좋았습니다.
    첫회가 아닌 여러회를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진행이 매끄럽지 않아 눈살을 찌뿌리게 되었습니다.
    특히 외국인들의 발표가 끝나자마자 자리를 뜨거나
    주최측에서 발표도중에 사은품을 나눠주어 발표 도중
    사은품을 받으러 가는 청중들을 보니 좀 어이가 없었습니다.
    특히 토론까지 지켜본 저로서는 처음 청중수와 마지막까지
    남았던 청중수의 차이가 많이 나는걸 봤을때 찝찝했었네요.
    어쨌거나 이런 기회를 마련해주신 주최측에 감사를 드립니다.

후원 회사

Microsoft, Apple, Mozilla, Opera

티스토리 툴바